좌충우돌 <포트리스 사가> 제작기


쿡앱스 <포트리스 사가> PO, 이한빈입니다

<포트리스 사가>는 2023년 하반기에 하드 런칭한 ‘요새'와 ‘영웅'을 키우는 방치형 RPG 게임이에요. 많은 게임들이 그렇듯 <포트리스 사가>를 만드는 과정은 쉽지만은 않았어요. 제작과 운영 단계에서 했던 수많은 시도들이 대부분 실패로 이어졌었죠. 저희 팀이 <포트리스 사가>를 만들며 겪은 여러 우여곡절 과정을 자세히 소개해 드릴게요.

쿡앱스 <포트리스 사가>




여러 재료를 조합하기

<포트리스 사가> 기획 초기에 GDC 세션 중 '마블 스냅'이란 게임을 어떻게 디자인했는지 설명하는 GDC 세션을 인상깊게 들은 적이 있어요. 이 세션을 진행한 '벤 브로드'는 게임 개발을 '요리'에 비유해 '시중에 나와 있는 여러 재료들을 적절히 골라 새로운 요리를 만드는 행위' 라고 설명하며 '여러 재료의 조합으로 요리를 완성한 후 차별화 요소를 더해야 함'을 강조했죠.

게임 제작 = 적절한 재료로 최상의 음식을 조리하는 것


이 세션을 참고해 저희는 이미 시장에 있는 콘텐츠나 리소스들을 조합해 새로운 게임을 만들어 보기로 했어요. <포트리스 사가>의 식재료는 무엇이었을까요? 저희가 조합한 재료는 '디펜스', '조합', '캐릭터 수집'이었어요. 거기에 시각적 신선함을 위해 <하울의 움직이는 성>을 모티브로 제작한 비주얼 요소를 차별화 포인트로 더해보기로 했죠. 이렇게 <포트리스 사가>의 컨셉은 "요새를 키우며 캐릭터를 수집하는 방치형 게임"으로 정해졌고, 팀원 5명과 사내 게임잼에 출전해 초기 버전 프로토타입을 제작했어요.

사내 게임잼 버전의 <포트리스 사가>




성공적인 테스트 결과, 하지만...

게임잼 테스트 마케팅 결과는 매우 긍정적이었어요. 저희의 의도가 통한 거죠. 저희는 기존 방치형 게임 시장에서 나름의 엣지를 만들어 냈음을 확신하고 게임을 정규화 시켜보기로 했어요. 그러나 저희의 염원과는 달리, 정규 프로젝트를 위해서는 넘어야 할 산이 너무 많았어요. 간단하게 만들었던 방치형 RPG 게임이었지만 정규화를 위해선 수많은 콘텐츠와 고도화된 인터페이스 및 시스템이 필요했죠. 저희가 만든 게임은 돛단배였는데, 이 배를 크루즈로 만들어야 했어요.

프로토타입 vs 런칭 목표치




코어 루프의 재정비

이렇게 출시할 순 없기에, 팀원들이 모두 모여 '핵심 재미'가 무엇인지 재정의하는 자리를 자주 가졌어요. 그렇게 <포트리스 사가>의 코어 루프를 '보상 → 성장 → 돌파'로 도출했죠. 그 후 수많은 회의 과정에서 나오는 다양한 아이디어는 모두 보류하고, 우리가 정의한 코어 루프를 중심으로 제작 방향을 정했어요. 이 과정에서도 정말 많은 아이디어들이 나왔지만, 최대한 '본질'에만 집중하려고 했죠. PO인 제가 방향이 흔들리면 팀원들은 더욱 흔들리기 때문에, 이 방향성은 제작 과정에서 굉장히 중요했어요.

<포트리스 사가>의 코어 루프


코어 루프를 정비한 다음, 저희는 재미의 고도화를 위해 게임 전반의 밸런스를 다시 설계했어요. 사람마다 느끼는 게임의 난이도는 다 다르기 때문에 유저 데이터를 기반으로 밸런싱을 진행했죠. 보다 정확한 유저 데이터를 수집하기 위해 각종 이벤트를 심고 사내 FGT로 데이터를 확인했어요.

사내 FGT 데이터




드디어 소프트 런칭!

우여곡절이 많았던 준비 과정을 마치고 수많은 테스트와 사내 FGT를 통해 개선을 거듭하며 <포트리스 사가>는 소프트런칭을 진행하게 됐어요.

소프트 런칭 리텐션 지표


하지만 런칭 이후, 예상치 못한 파도와 폭풍을 만났죠. 튜토리얼에서 유저들이 이탈하기 시작한 거예요. 소프트 런칭 전엔 게임의 '핵심 재미'를 구현하는 데 집중했다면, 이제는 우리가 의도한 재미를 플레이해 줄 '유저'에 집중할 타이밍이었어요.

런칭 이후 유저 이탈 데이터


다행히도 이탈률의 원인은 심어놓은 이벤트 데이터를 통해 확인할 수 있었어요. 구간 별 데이터와 이벤트, 유저 프로그레스를 확인하며 기술적인 이슈를 비롯한 게임의 밸런스를 꼼꼼히 체크했어요. 그 후 지속적 업데이트를 통해 D+1, D+7 리텐션 지표를 개선했죠. 그렇게 저희는 대망의 하드 런칭을 준비하게 됩니다.

지속적인 업데이트를 통해 개선된 리텐션




대망의 하드 런칭

소프트 런칭 단계에서 기술적인 문제, 게임 밸런스를 잡은 후 더 이상의 문제가 없길 바랬지만, 하드 런칭 후 한국 유저들의 컨텐츠 소모 속도는 어마어마했어요. 기술적인 문제나 밸런스도 너무 중요하지만, '유저들이 즐길 만한 지속 가능한 콘텐츠'의 제작도 시급한 상황이었죠.

'모험일지' 콘텐츠 기획 내용


'모험일지' UI 플로우


그렇게 지금까지 '모험일지', '룬 시스템', '시나리오 모드', '별자리', '슬라임즈' 등의 메이저 업데이트를 대략 4주에 한번씩 진행했어요. 추후엔 IP 콜라보 및 다양한 경쟁 요소를 포함한 커뮤니케이션 콘텐츠의 업데이트를 진행하려 해요.

하드 런칭 이후 업데이트 된 신규 콘텐츠들


꾸준히 진행한 마이너, 메이저 업데이트들




마치며

게임을 제작하다 보면 팀원들과 목표를 빠르게 달성하기도 하고, 예상치 못한 난관을 마주하기도 해요. 그럴 때마다 게임의 본질인 ‘핵심 재미’를 기준으로 ‘선택과 집중’을 해왔고, 앞으로도 ‘선택과 집중’에 기반한 작고 빠른 시도는 계속할 예정이에요. 앞으로 꾸준히 업데이트 될 <포트리스 사가> 많이 기대해 주세요!






더 자세한 게임 제작자들의
이야기가 궁금하다면?

서로 다른 환경의 게임 제작자들과 네트워킹할 수 있는 프라이빗 커뮤니티, 게임메이커스 소셜클럽! 게임 업계 사람들의 제작 경험, 다른 게임 회사의 제작 프로세스를 공유 받으며 멤버들과 함께 성장하고 싶은 분이라면, 지금 바로 멤버로 참여해 보세요.